에콰도르이야기

Cascada de Peguche(페구체 폭포)

사랑배달부 2020. 7. 24. 09:40

나는 비를 좋아한다

아마도 어릴 적부터 그랬나 보다

장마철에 먹구름이 몰려오면 긴장감과 함께 이제 곧 쏟아질 비를 기다렸다

비가 오면 우비에 비닐우산 하나 들고 동네 어귀를 돌아다니며 사방에서 흘러가는 물줄기들과 함께

길가에 작은 둑을 막고 질퍽거리며 동네를 활보한다 어느새 동네 친구들이 합세하여 같이 즐긴다

 

이후에도 나는 비를 기다리고 좋아했고 특히 강하게 퍼붓는 소나기가 좋았다

비와 함께 놓칠 수 없는 것은 현악기에서 흘러나오는 음률에 마음을 띄우는 일이다

비가 쏟아지면 밖에 세워놓은 차 안에서, 더러는 달리면서, 즐기고는 하였다

비가 좋은 것은 세상의 먼지들을 말끔히 씻겨 주기 때문일까?

나의 마음에 쌓인 티들이 씻겨 나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일까?

예전 같지는 않지만 나는 지금도 비와 물줄기들을 좋아한다 

샤워도 좋고 계곡의 물도 좋고 폭포수도 좋다

 

오타발로 민박을 하는 동안에 우연히 인근에 아름다운 폭포가 있음을 알게 되었다

그날도 시내버스로 외곽지역 산마을 향하여 발걸음을 띄었는데 

버스에서 내리고 보니 폭포 안내표지가 눈에 들어왔다

Cascada de Peguche(페구체 폭포)다

참으로 조용한 곳에 위치한 아름다운 폭포였다

이후 피로가 쌓이면 버스로 15분 거리에 있는 이곳에서

위로와 평안을 얻곤 하였다

참 아름다워라 주님의 세계는!

 

폭포가 있는 페구체 마을은 해발 3,000M정도의 안데스산맥에 있다 인근 오타발로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작은 마을이다
이른 아침이라 가게문이 닫혀있다
폭포수로 들어가는 입구 가게들이 있는 동네 모습이다
폭포 안내 표지판이다
폭포로 가는 골목길
가정집을 둘러싸고 있는 나무들, 바나나 나무가 한가로와 보인다

 

일찌기 가게문을 연 인디헤나 아주머니께서 뜨게질을 하고 있다
숲을 노래하는 벽화, 에콰도르에서 벽화를 쉽게 볼 수 있었다
관광 안내소 옆을 지나며
폭포로 가는길, 조용하고 아늑한 숲이 나를 반겨주었다

 

폭포공원안에 있는 화장실이다, 에콰도르는 큭수한 건물 외에는 거의 유료화장실이다. $0.12이고 화장지가 필요하면 $0.15이다

 

입구에서 십오분 가량 걸어가니 시원한 물소리와 함께 멋진 폭포수가 눈에 들어왔다
아름다운 페구체 폭포
폭포수쪽으로 건너가는 다리, 뒷쪽에 소수의 인디헤나들이 살고 있었다
서늘한 기운이 물소리와 함께 온몸을 휘감는다
참아름다워라 주님의 세계는!
폭포수에서 입구로 나아가는 길
숲길

'에콰도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낯설은 에콰도르에서  (0) 2020.08.13
주님과 함께 에콰도르  (0) 2020.07.30
Cascada de Peguche(페구체 폭포)  (0) 2020.07.24
생면부지의 에콰도르에  (0) 2020.07.22
샌 파블로 호수(Laguna de San Pablo)  (0) 2020.07.19
카니발(Carnaval)  (0) 2020.07.12